HOME    |    LOGIN    |    JOIN
닫기
빠른상담
정보을 기입하시고 신청하시면
친절한 상담원이 연락드립니다.
이름
휴대폰
성별 나이
상담방법
관심분야
메모
close
닫기
카톡상담
정보을 기입하시고 신청하시면
카톡으로 상담을 해드립니다.
이름
휴대폰
성별 나이
관심분야
메모
언론보도
제목 자연유착·매몰법·절개법 등 눈성형 ‘병원선택 기준’
조회수 665 등록날짜 2018-09-12

288e63ebf790acc5e6a8b552c9025992_1536718 

 

288e63ebf790acc5e6a8b552c9025992_1536718

 

288e63ebf790acc5e6a8b552c9025992_1536718

 

 

 

타인의 첫인상을 결정할 때 가장 먼저 보는 것이 눈이다. 때문에 성형수술에 있어서도 눈은 가장 큰 관심사다. 눈의 변화는 미모를 한결 업그레이드 시켜주는 것은 물론이고 전체적인 이미지마저 달라 보이게 만든다.

 

눈은 작은 변화로도 큰 변화가 느껴지는 부위다. 때문에 눈성형은 얼굴의 인상을 좌우하는 가장 부담 없는 방법이면서도 큰 효과를 누릴 수 있는 성형수술로 많은 여성들의 사랑을 받아 왔다. 덕분에 눈성형은 크게 보편화되고 있고, 미를 개선하기 위한 방법으로 가장 흔하게 선택되는 성형수술에 속한다.

최근 좋은 효과를 보여주는 눈성형 수술 법으로는 매몰법과 절개법 쌍꺼풀수술 외에도 자연유착법, 안검하수 성형법, 눈매교정, 앞트임이나 뒤트임, 밑트임 등의 트임성형이 다양하게 시행되고 있다.

 

매몰법은 피부를 절개하지 않고 쌍꺼풀 선만을 고정하는 방식의 수술법이다. 최근에는 선천적인 개인의 눈 주름을 이용해 선상자연유착법으로 수술이 진행되어 미세한 구멍을 통해 강한 강도의 실로 매듭을 지어 자연유착 방식으로 자연스러운 쌍꺼풀 라인이 만들어지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절개법은 눈꺼풀을 절제한 후, 두꺼운 눈꺼풀 피부와 지방, 근육 등을 함께 제거하고 원하는 라인의 쌍꺼풀 높이와 모양을 조절해 섬세하게 봉합하는 방식의 쌍꺼풀 수술법이다. 눈꺼풀 피부가 늘어지거나 눈의 지방 층이 두꺼운 경우에 적합하며, 자연스럽고 보다 선명한 쌍꺼풀 라인을 가질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절개법은 눈꺼풀의 피부 처짐이 심한 경우나 눈 재수술이 필요한 경우, 풀리지 않는 쌍꺼풀 라인을 원하는 경우에도 안정적으로 적용할 수 있다. 매몰법이나 부분절개법에 비해 회복기간이 다소 긴 편이지만, 쌍꺼풀이 풀릴 가능성이 거의 없고 크고 선명한 눈매를 만들 수 있는 것이 강점이다.

다만 개인 별 자연스러운 눈성형으로 만족스러운 수술 결과와 부작용 없는 결과를 보기 위해서는 성형외과 병원 선택에 주의가 필요하다. 무엇보다 오랜 수술 경력으로 숙련된 기술력을 가진 성형외과 전문의를 통해 피부 타입이나 이목구비의 조화 등을 정확하게 진단하고 필요한 수술을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병원 선택 시 추석연휴 이벤트 등을 통한 비용할인만을 고려하기 보다는 티나지 않는 눈 성형으로 자연유착, 매몰법, 절개법의 수술 노하우를 가진 의료진이 있는지 체크하는 것이 필수다.

 

신사역 TJ성형외과(티제이성형외과) 장택진 원장은 “쌍꺼풀수술, 눈성형은 대중화된 성형인 만큼 재수술 수요도 매우 많은 성형분야다. 때문에 병원 선택 시 저렴한 비용보다는 개인 별 1:1 맞춤 상담을 통해 적합한 수술 방법을 찾는 것이 필요하고, 특정 수술방법이 아닌 여러 가지 수술에 모두 노하우를 가진 의료진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장택진 원장은 "더불어 수술을 진행하게 될 병원이 수술 전후 관리 시스템이 철저하게 지켜지고 있는지, 체계적인 사후관리를 통해 수술 환자들의 만족도가 높은지 등도 확인하는 것도 필요하다. 특히 눈성형의 경우, 개인에 따라 수술 후 붓기나 통증, 흉터 등의 부작용이 발생할 우려가 있으므로 신뢰도 높은 병원 및 의료진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한현숙 기자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원문보기. http://www.rapportian.com/news/articleView.html?idxno=112839 

 

 



 

  • 목록
facebook instagram naver blog